전체서비스

[설레는 설 경주&] '오감만족' 온 가족 나들이 최적지…골라서 즐겨볼까
[설레는 설 경주&] '오감만족' 온 가족 나들이 최적지…골라서 즐겨볼까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2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촌한옥마을 25~26일까지 명인명창 국악버스킹 만끽
동궁원 식물원 연휴 4일간 한복 입고 방문 시 무료입장 혜택
엑스포·박물관 등 전통체험 풍성 가족단위 관광객 발길 유혹
(재)경주문화재단은 설 명절을 맞아 오는 25일, 26일 이틀간 교촌한옥마을에서 ‘경주국악여행 교촌국악버스킹’을 선보인다.
설 명절을 맞아 천년고도 경주를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을 위한 풍성하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준비됐다.

경주시와 경주문화재단에서는 설 명절을 맞아 교촌한옥마을에서 명품 전통문화공연을 마련해 풍성한 명절 분위기를 선사한다.

△“경주 국악버스킹 즐겨요.”

교촌한옥마을에서는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 설날 맞이 ‘경주국악여행 교촌국악버스킹’이 열린다.

‘경주국악여행 교촌국악버스킹’은 지역의 명인명창이 참여하는 ‘거리에서 만나는 명인명창’과 젊은 국악인들의 ‘당신의 일상에 국악BGM’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설 명절을 맞아 천년고도 경주에서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설날 교촌한옥마을에서 열린 경주국악여행 공연 모습.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열리며 지역의 국악예술단체인 가람예술단, 신라선예술단, 신라향가박덕화정가보존회 등이 참여하며 판소리, 판굿 등 다양한 장르의 국악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또한 24일부터 27일까지 제기차기, 투호놀이, 굴렁쇠 등 전통놀이마당도 체험할 수 있다.

동궁식물원 전경.
△한복입고 무료입장

경주동궁원에서는 현재 유료로 운영 중인 식물원을 연휴기간중인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한복을 입고 방문하는 손님들에 한해서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곤충체험장, 꽃누르미 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 할 수 있도록 했다.

한복입고 무료입장은 동궁원 식물원뿐만 아니다.

고즈넉한 운치를 자아내는 대릉원, 동궁과월지, 포석정, 오릉 등 주요사적지도 설 연휴기간 한복 착용자는 무료입장이므로 예쁜 한복으로 멋지게 뽐내 보는 것도 좋을듯하다.

또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계문화유산 양동마을은 설날 당일 무료로 개방한다.

경주보문관광단지의 보문호반광장에서도 설 연휴기간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24일과 27일은 오후 2시부터 버스킹 공연으로 관악 앙상블 공연과 혼성 통기타 락발라드 공연, 흥겨운 고고장구 퓨전국악 공연, 알토 색소폰&7080 발라드 공연 등이 열린다.

26일은 오후 2시부터 레크레이션, 초대가수, 통기타, 퓨전국악, 가훈써주기, 새끼꼬기, 주령구놀이, 투호던지기, 대형윷놀이 등 특별공연과 체험 민속놀이가 진행된다.

경주엑스포공원 전경.
△ 엑스포·박물관, 전통체험 풍성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도 연휴기간 풍성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매일 선착순 5명을 대상으로 연간 회원권과 경품증정하고, 한복 착용한 방문객에게는 입장료를 면제한다.

경주타워 ‘카페 선덕’에서는 신라천년예술단 이성애 단장과 단원들이 수준 높은 대금과 가야금연주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하며, 공연은 25일(오후 2시, 4시), 26일(오후 3시, 4시) 이틀간 4회에 걸쳐 진행된다.

‘새해소원 빌기’ 이벤트를 열고 연휴기간 방문하는 모든 관광객들에게 ‘비움 명상 길’ 내에 위치한 사랑나무 아래에 부착할 수 있는 소원지를 무료로 제공한다.

‘인증샷 콘테스트’도 함께 진행해 관광객이 사랑나무 아래에 소원지를 걸고 직접 촬영한 사진을 온라인으로 접수 받아(http://photo.cultureexpo.or.kr) 10명의 수상작을 선정해 연간 회원권을 전달하는 등 경주엑스포 공원은 관광객의 만족도와 관람편의 증대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가족들이 많이 찾는 경주국립박물관도 영화상영, 전통음식 및 전통차 체험, 새해소망카드 만들기, 민속놀이 체험 등 연휴기간 중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24일과 26일, 27일에는 가족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한국영화 ‘주먹왕 랄프/마음이, 인사이드아웃/주토피아, 도리를 찾아서/니모를 찾아서’를 오후 2시에 박물관 강당에서 상영한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라역사관 앞마당에서 투호놀이, 윷놀이,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 체험이 진행된다.

26일 오후 2시부터는 신라역사관 앞마당에서 쌀강정 만들기와 전통차 시음, 떡메치기 및 인절미만들기 등 전통음식 및 전통차 체험행사가 열리며, 27일에는 새해 소망카드 만들기 행사가 열린다.

△문화재 야간관광도 볼꺼리

최근 문화재 야간관광의 활성화와 함께 시민들의 야간 산책 장소로 각광을 받고 있는 동부사적지 일대가 지난해 경관조명 등 정비로 야간에도 어디에서나 눈에 띄는 야간경관을 연출하며, 여유로운 산책을 위해 설치된 휴게쉼터 등 안전하고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교촌마을에서 계림과 첨성대가 있는 동부사적지로 연결되는 산책로는 아름다운 야간경관조명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하게 만든다.

또한 조명등(석등), 보안등, 화단의 울타리 수벽 등을 이용해 스피커를 통해 음악방송업체 전문프로듀서의 계절에 맞는 음악방송으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또 다른 여유를 느끼게 할 것이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