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사회단체, '국회선거구 조정' 반대 긴급 간담회 가져
울릉군 사회단체, '국회선거구 조정' 반대 긴급 간담회 가져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2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 사회단체가 22일 한마음회관에서 ‘국회 선거구 조정’에 맞선 긴급 대책마련 간담회를 가졌다.
울릉군의회(의장 정성환)가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선거구 조정에 반대하고 나선 가운데 울릉군 사회단체도 22일 ‘국회 선거구 조정’에 맞선 긴급 대책 마련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한마음회관에서 열린 긴급 간담회는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군의의장, 군의원를 비롯한 울릉군 16개 사회단체장들이 함께 자리해 울릉군 선거구가 포항 남에서 분리되어 울릉·영양·영덕·봉화·울진군에 편입 및 개편될 경우를 대비해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서 울릉 사회단체들은 공직선거법 취지와 울릉주민 의사에 반하는 국회의원 선거구획정을 결사반대한다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또 국회의원 선거구 조정에 관한 울릉주민의 의사에 반하는 비상식적이고 탈법적인 선거구 확정에 맞서 울릉군민은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한다고 결의했다.

현재 21대 국회의원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 확정인구 하한선(13만9000명 기준)에 못 미치는 영양·영덕·봉화·울진(13만7992명)은 포항 남 울릉에서 울릉을 떼어 울릉·영양·영덕·봉화·울진군과 포항북, 포항 남으로 개편 논의되고 있다.

한편, 상주·군위·의성·청송 중 청송을 떼고 붙이는 안으로 ‘청송·영양·영덕·봉화·울진’, ‘상주·군위·의성’으로 선거구가 획정되면 울릉은 현재 ‘포항 남·울릉’ 선거구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성 명 서



공직선거법 취지와 울릉주민 의사에 반하는

국회의원 선거구획정 결사 반대





현재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제21대 총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하여 선거구 획정 인구 하한기준을 13만 9천 470명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이러한 선거구 안이 확정될 경우 기존 포항시 남구와 울릉군 선거구에서 울릉군만 떼어 인구 하한에 미달되는 영양군·영덕군·봉화군·울진군 선거구에 붙이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현 울릉군과 같은 국회의원 선거구인 포항지역은 오랜 기간 동안 울릉주민의 주된 생활 교통로이면서 주민 다수의 자녀의 유학과 육지출타 시 주된 거주지로 자리매김한지 오래된 생활근거지입니다.



언론을 통하여 제기되고 있는 현행 선거구 중 인구 하한에 미달하는 영양ㆍ영덕ㆍ봉화ㆍ울진 선거구에 울릉군을 편입시키는 것은 공직선거법 상 국회의원지역구 획정 시 인구·지리적 여건·교통·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하여 획정되어야 하는 공직선거법(제25조)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며 무엇보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인 민의를 철저히 무시하고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들의 이해관계로 시군 간 인적ㆍ문화ㆍ경제적 교류가 없는 선거구에 편입시키는 기형적 선거구 획정에 대해 1만여 울릉군민은 단호히 반대합니다.



아울러, 과거 15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영일ㆍ울릉 선거구를 분할해 영일을 포항 남구에 붙이고 울릉을 울진에 편입시키려는 시도를 개척민의 불굴의 의지로 슬기롭게 극복한 사례가 있는 만큼 향후 울릉군민의 의사에 반하는 비상식적이고 탈법적인 선거구 획정이 논의 된다면 총선 보이콧을 비롯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한 결사 항전에 나설 것을 천명합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