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구자근 예비후보 "통합신공항 경제권 중심에 구미가 자리할것"
구자근 예비후보 "통합신공항 경제권 중심에 구미가 자리할것"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3일 15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근 예비후보(자유한국당·구미갑)
구자근 예비후보(자유한국당·구미갑)

구자근 국회의원 예비후보(자유한국당·구미갑)는 도·시민의 관심이 집중됐던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이전지(의성·군위) 확정을 환영하고 축하했다.

그에게 통합 신공항 이전지 확정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2011년 경상북도의원 재임 시, 영남권의 하늘길을 열어야 한다는 1320만 영남권 시·도민의 염원을 가슴에 품고 ‘신공항 밀양유치 염원 전국 홍보’를 위해 경상북도의회를 출발한 그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까지 19일간 340㎞의 대장정을 완주하며, 신공항 밀양유치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대한민국 전역에 전파했다.

그는 “이전지가 확정된 만큼 반목과 질시를 철저히 제거하고, 화합과 통합으로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기를 기대한다”며 “통합 신공항 이전지 확정이 경기 침체로 몸살을 앓고 있는 구미지역 경제계에 청신호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미공단의 경우 세계와 경쟁하는 글로벌 광역경제권으로의 도약이 필수적인 상황에서 항공운송이 필수적인 첨단산업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의 물류비용 절감으로 제조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통합 신공항 이전이 차질없이 추진되면 구미는 지역 경제의 위기를 돌파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광역대도시권의 중심에 자리할 것”이라고 했다.

“비즈니스, 물류, 첨단산업, 금오산과 낙동강, 공단을 연계하는 3각 벨트를 활용한 관광 등의 생태계가 공항을 중심으로 집적되면서 경제활동 중심 네트워크가 구축된 경제권역으로 설명되는 공항경제권의 중심에 구미가 자리하게 될 것”이라는 그는 “관련 산업 육성을 통해 구미의 신성장 거점화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