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설날 동해 펜션서 '펑' 가스폭발…투숙객 4명 사망·3명 중상
설날 동해 펜션서 '펑' 가스폭발…투숙객 4명 사망·3명 중상
  • 연합
  • 승인 2020년 01월 25일 23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행으로 추정되는 남녀 투숙객 참변…옆 객실 2명도 연기흡입 부상
경찰 "객실 2곳서 인명피해 등 큰 폭발력…가스 배관 이상 가능성 등 조사"
25일 오후 7시 46분께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소방 화재조사요원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

설날인 25일 강원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나 한 방 투숙객 7명과 옆 객실 투숙객 2명 등 9명의 사상자가 났다.

사고는 이날 오후 7시 46분께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펜션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펜션 같은 방 투숙객 남녀 일행 7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강릉과 동해 2곳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4명은 숨졌으며, 3명도 중상을 입었다.

중상자 3명은 소방 헬기와 119구급차를 이용해 화상 전문 병원으로 옮겨 치료 중이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여성 3명·남성 1명 등 4명이다. 중상자는 여성 2명·남성 1명 등 3명으로 파악됐다.

또 옆 객실 투숙객 2명이 가스 폭발 화재로 인한 연기흡입으로 상처를 입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사고가 난 건물은 1층 회센터, 2층 펜션 형태로 운영 중이다. 가스폭발은 2층 펜션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한 주민은 “펜션 건물 2층에서 갑자기 ‘꽝’하는 굉음이 들렸다”며 “사고 직후 파편이 사방으로 튀었고 불까지 나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고 전했다.

가스 폭발에 따른 화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중상자 7명 중 4명이 숨지고 중상자 3명도 전신 화상 정도가 심해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펜션 투숙객 7명이 고기를 구워 먹다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펜션 투숙객의 인적사항과 사고 경위 등을 파악 중이나, 중상자들이 의식이 없거나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등은 투숙객 7명이 사상하고 옆 객실 투숙객 2명이 다치는 등 큰 폭발력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가스 배관 이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밀 감식을 벌일 방침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