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아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아빠 양육 참여가 관건
유아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아빠 양육 참여가 관건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7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유아의 스마트폰 과의존 요인과 예방 방안 발표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정지숙 연구원(사진)이 ‘경상북도 아동청소년 미디어 안전실태 및 정책과제·유아 스마트기기 과의존을 중심으로’연구보고서 내용을 발표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정지숙 연구원(사진)이 ‘경상북도 아동청소년 미디어 안전실태 및 정책과제·유아 스마트기기 과의존을 중심으로’연구보고서 내용을 발표했다.

경상북도 내 4세~7세 유아를 양육하는 주양육자인 어머니 41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기기(스마트폰·스마트패드) 과의존 실태를 조사한 결과 어머니의 양육태도, 아버지의 양육참여, 부부갈등의 문제 등이 자녀의 스마트폰 과의존에 깊은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연구책임 정지숙 연구원)은 ‘경상북도 아동청소년 미디어 안전실태 및 정책과제·유아 스마트기기 과의존을 중심으로’연구를 통해 유아의 스마트폰 과의존 주요 요인을 확인하고, 그 예방 방안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유아의 최초 스마트기기 사용 시기는 만 2세~3세 때가 51.5%로 가장 많았으며, 만0세~만1세 때가 23.2%로 그 되를 이었으며 유아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은 주중보다 주말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주말 동안 유아의 스마트기기 사용시간은 여아는 2시간 이내(24.9%)가 가장 많았던 반면, 남아는 1시간 이내(33.2%)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여아가 남아보다 스마트기기를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조사에 참여한 유아 410명 중 11.2%가 스마트기기 과의존인 것으로, 다소 높게 나타나 향후 유아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자녀인 유아의 스마트폰 과다사용과 상관이 있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부부간 의사소통의 문제, 애정생활, 자녀양육 및 교육 문제, 가사 공동생활, 시가·친정문제와 같은 부부갈등은 유아의 스마트기기 과의존과 깊은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부부갈등이 유아에게 정서적 영향을 상당히 미칠 수 있음이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한편, 아버지의 양육참여 특히 여가활동 참여가 많을수록 자녀의 스마트폰 과의존도는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자녀의 스마트폰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아버지가 자녀인 유아와 평소 놀이 및 여가활동 시간을 가지는 것이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지숙 연구원은 “유아의 스마트폰 과의존을 예방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아버지의 양육참여 중 놀이참여와 같은 여가활동은 평소 10분정도 질 좋은 놀이를 함께하는 것이 유아의 정서함양에도 매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최미화 원장은 “앞으로 경북 유아들이 스마트폰을 선용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준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