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명재 의원 "포항, 광역도시 행정체제 구축 통해 ‘환동해 경제수도’ 도약"
박명재 의원 "포항, 광역도시 행정체제 구축 통해 ‘환동해 경제수도’ 도약"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8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법 개정·광역행정체제 구축
환동해권 경제 주도위한 인프라 확충 지원
박명재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28일 포항을 ‘최첨단 산업 메카’이자 ‘환동해 경제수도’로 도약시키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박의원은 “포항의 도시면적인 1128.7㎢로 서울의 1.8배에 이르며, 5개 광역시보다도 넓은 데다 철강산업·항만/물류·수산·해양관광·농업·어업·임업·첨단과학·군사·공항 등 행정수요가 복잡하고 다양해 도시의 특성을 고려한 자치분권 실현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포항이 강소연구개발특구·배터리규제자유특구·영일만관광특구 등 국가전략특구로 잇따라 지정되면서 광역수준의 행정지원이 더욱 절실한 실정”이라며 “앞으로 포항을 광역도시 수준의 행정체제를 구축, 대한민국의 신성장을 이끄는 ‘최첨단 산업 메카’이자 ‘환동해 경제수도’로 도약시켜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지난해 포항시가 ‘특례시’ 지정을 통해 사무·행정기구 및 정원·재정상 특례를 추가로 부여받아 광역시급의 행정·자치권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덧붙였다.

이 개정안에는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인구가 부족하더라도 포항시와 같이 면적이 넓은 경우 ‘인구 50만 이상, 면적 500㎢이상 도시’도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이 개정법안이 통과되면 수도권에 대응하는 광역도시 수준의 행정체제를 구축할 수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3대 특구(강소연구개발특구·배터리특구·관광특구) 내실화에 박차를 가해 신산업과 주거·일자리를 갖춘 동해안 대표 자족도시로 발돋움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포항을 ‘환동해 경제수도’로 도약시키기 위해서는 행정적인 지원은 물론 3대 특구 기반조성을 위한 예산도 뒷받침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총 2898억 원 규모의 철강분야 최초 초대형 연구개발(R&D) 프로젝트인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 사업을 비롯 같은 당 김정재(포항북) 의원과 힘을 모아 지역 숙원사업인 △영일만횡단대교 건설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 △영일만항 해경부두 신설 △크루즈·페리 활성화 △블루밸리 국가산단의 임대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환동해권 경제 주도권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