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군위 소보·의성 비안’ 사실상 확정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군위 소보·의성 비안’ 사실상 확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9일 0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9일 수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빠르면 오늘 ‘대구 군공항 이전 추진계획’ 발표

난항을 겪던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가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국방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긴 ‘대구 군공항 이전 추진계획’을 빠르면 오늘(29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이 과정에서 경북도와 수차례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1일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을 위해 군위군과 의성군 주민들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 ‘군위 소보·의성 비안(89.52)’가 단독후보지 ‘군위 우보(78.44)’보다 앞서 이전 부지로 선정됐다.

그러나 군위군이 투표 결과 발표 후 “주민투표에서 군민들 의사에 따라 의성지역 주민투표 결과와 관계없이 군위 주민 찬성률이 높은 곳에 대해 유치 신청을 하기로 했다”며 단독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을 유치 후보지로 신청하면서 신공항 이전이 자칫 장기화될 우려를 낳았다.

이에 경북도는 주민 뜻이 배제된 단독후보지의 경우 자치 신공항 이전 자체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주민투표로 결정된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를 유치하기로 하고 이철우 지사가 직접 국방부 차관에게 전화로 이 같은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관계자는 “사태가 장기화되면 경북대구 지역민들의 꿈인 통합 신공항 이전은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군위군의 뜻이 누그러질 때를 기다려 모든 방법을 동원해 설득에 나설 방침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20-01-29 15:23:19
군위군수가 공동유치 안한다면 끝인거 아닌가? 공동으로 하기 싫다는데 왜 도지사까지 난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