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바다로 미래로] 올해 여의도 면적 9.5배 크기 바다숲 조성
[바다로 미래로] 올해 여의도 면적 9.5배 크기 바다숲 조성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30일 21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31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자원조성사업 주요 내용
올해 여의도 면적 9.5배 크기의 바다숲이 조성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560억 원 예산을 투입, 여의도 면적 9.5배인 2768㏊ 바다숲 조성 등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지속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해수부는 기후변화와 자원남획 등으로 황폐해져 가는 바다를 되살리고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해역별 특성과 수산생물의 특성을 반영한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시행해오고 있다.

올해도 국정과제인 ‘깨끗한 바다, 풍요로운 어장’을 구현하기 위해 △바다숲 조성·관리 △산란장·서식장 조성 △연안바다목장 조성 △수산종자 관리 △연어 자연산란장 조성 등 5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갯녹음 현상으로 사막화돼가는 바다를 되살리기 위해 해조류·해초류를 심어 총 21개소, 2768㏊ 규모 바다숲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바다숲 조성 시 자연암반 비율을 높이고 친환경 소재의 사용도 확대할 예정이다.
수산자원조성사업 주요 내용.
바다숲 누적 조성면적은 2009년 121㏊, 2012년 1946㏊ 2018년 1만8360㏊, 지난해 2만1490㏊으로 크게 늘고 있다.

이어 고갈·감소 위기에 처한 문어, 말쥐치, 대게 등 자원을 회복하기 위해 각 품종의 생태와 어장 정보를 기반으로 자연 산란장·서식장 11개소를 조성한다.

주요 품종별 조성지를 살펴보면 문어는 포항과 동해·강릉에, 대게는 영덕·울진, 말쥐치는 기장·거제, 꼼치 통영, 주꾸미 서천, 해삼 군산, 해삼·낙지 해남 등이다.

또한 바닷속에 물고기 등이 모여 살 수 있는 시설물을 설치하는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도 지속 추진해 올해도 14개소 연안바다목장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건강한 바다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주요 방류종자 유전적 다양성 관리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유전적 다양성 조사·관리대상을 12종으로 확대하고, 유전정보에 대한 자료를 구축해 방류사업 효과를 분석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에 넙치·전복·조피볼락·해삼·참돔·꽃게·연어·낙지·명태·대하·말쥐치가, 올해는 대구가 추가된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하천으로 회귀하는 연어자원 보전을 위해 강원도 양양에 연어 자연산란장을 조성한다.

올해는 하천 생태환경조사를 토대로 적지를 선정하고, 관련 법령 등의 검토를 거쳐 실시설계를 추진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수산자원조성사업 사후관리 지침을 보완하고, 사업 대상지 선정 시 지자체 사후관리 실적을 고려함으로써 사업 실효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해수부는 “연근해 자원량이 감소함에 따라 감척, 금어기·금지체장 설정 외에도 적극적인 수산자원 조성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앞으로도 수산자원조성사업을 확대하고 내실화해 수산자원 지속적인 이용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