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은행,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 지원 앞장…특별자금 1000억 마련
대구은행,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 지원 앞장…특별자금 1000억 마련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04일 21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05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은행 본점 전경.
DGB대구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피해 기업에 특별자금 1000억 원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 발생지역에서 사업을 하거나 국외 확진 발생지역과 수출입 거래를 하는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업체당 최고 5억원까지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발생지역이 아닌 곳의 숙박·음식점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교육 서비스업, 도소매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등 간접 피해기업도 지원받을 수 있다.

종합 상담팀이 피해기업 현장을 방문해 신속하게 심사하고, 일시 자금 부족으로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에 상환유예 등으로 지원한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