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도교올림픽 전지훈련팀 유치 본격화…특수 기대감
경북도, 도교올림픽 전지훈련팀 유치 본격화…특수 기대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0일 22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참가국 유치단 가동…국제승마장 등 스포츠 시설 '각광'
쾌적한 훈련지원 패키지 제공 구상
경북도청사
경북도가 올해 열리는 도쿄올림픽 참가하는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도는 10일 도청 회의실에서 2020 도쿄올림픽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를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2020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을 구성하고 시군 및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가졌다.

현재 도쿄올림픽 참가국들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과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일본과 중국내 전지훈련을 기피하고 있으며, 일본과 기후 등 지리적 여건이 비슷한 한국이 해외 훈련팀 사이에서 최적의 전지훈련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문경 국군체육부대, 예천 진호국제양궁장, 상주 국제승마장, 김천 종합운동장 등 국제 규격에 맞는 스포츠 시설을 갖추고 있어 해외 전지훈련 장소로 최적의 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올림픽 참가 전지훈련팀 유치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도는 시·군 및 도체육회, 경북문화관광공사 등 체육·관광 유관기관과 도쿄올림픽 참가 해외 전지훈련팀 유치단을 구성해 해외 전지훈련팀을 유치·지원 하는 등 스포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스포츠마케팅 전략을 구상했다.

지금까지 수영, 카누, 근대 5종 등 14개국 4종목 410명의 선수단을 유치했으며, 전지훈련팀들에게는 체육수준별·종목별 훈련시설 제공과 훈련파트너 매칭, 숙박시설 등의 쾌적한 훈련지원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우수한 스포츠 시설과 환경을 갖춘 경북은 해외 선수단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연습장소”라며 “올해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맞아 다양한 종목에서 해외 최정상급 전지훈련팀을 유치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