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대구의 아들' 봉준호, 오스카 삼키다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대구의 아들' 봉준호, 오스카 삼키다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0일 22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1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리시맨'·'1917' 등 쟁쟁한 경쟁작 누르고 '새역사'
국제영화상·작품상 첫 동시 수상…한국문화 저력 과시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 봉준호 감독,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연합

‘대구 출신’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한국은 물론 오스카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남겼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1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이번 시상식에서 가장 빛난 별은 봉 감독이었다.

기생충은 최고권위로 마지막에 호명되는 작품상은 물론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하는 기적을 이뤄냈다.

한국영화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수상하지 못한 오스카의 문을 연 것이다.

작품상을 놓고 기생충을 비롯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 봉 감독이 감독상 수상 후 특별히 감사 인사를 전한 감독들과 경쟁했다.

특히 유력한 작품상 후보로 꼽혔던 샘 맨데스 감독의 ‘1917’,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의 ‘조조 래빗’, 토드 필립스 감독의 ‘조커’, 그레타 거위그 감독의 ‘작은 아씨들’, 노아 바움백 감독의 ‘결혼 이야기’ 등 미국을 넘어 세계적인 감독으로 평가 받는 감독들의 작품과 이름을 나란히 했다.

기생충은 후보작 중 가장 마지막에 소개됐으며 곧이어 호명되는 등 발표 자체도 극적이었다.

봉 감독을 비롯해 제작자와 배우 등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들이 무대에 함께 올라섰다.

작품상은 대체로 제작자에게 대표로 수여하는 오스카의 관행 상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가 먼저 소감을 전했다.

곽 대표는 “말이 안 나오며 상상하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또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인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였으며 아카데미 회원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기생충의 투자와 제적을 맡은 CJ 자회사인 CJ ENM을 대표해 이미경 CJ 그룹 부회장도 소감을 남겼다.

이 부회장은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하고 감사하다”며 봉 감독에게 영광을 돌렸으며 “한국 관객 등 영화를 사랑해준 모든 관객들에게 감사하다”고 관객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봉 감독은 작품상 수상에 앞서 감독상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이미 한국 영화 역사를 새로 작성했다.

봉 감독을 비롯해 마틴 스코세이지, 토드 필립스, 샘 멘데스, 쿠엔틴 타란티노 등이 감독상 후보로 선정됐다.

이미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수상했던 봉 감독은 자신이 호명되자 전혀 예상하지 못한 듯 어리둥절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다. 곧바로 기쁨을 나타낸 뒤 마틴 스코세이지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을 표시했다.

마틴 스코세이지가 한 말을 책으로 배웠다고 존경을 표하자 참석자들은 기립 박수로 봉 감독과 함께 존경의 마음을 보냈다.

쿠엔틴 타란티노에 대해 ‘형님’이라고 칭할 정도로 친밀감을 보였으며 자신의 영화를 미국 내에 널리 알려준 것에 감사하다고 공을 돌렸다.

마지막으로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 5등분 해 다른 후보들과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는 소감으로 겸손함과 재치를 잊지 않았다.

한편 오스카 역사상 작품상과 국제영화상을 동시에 수상한 일은 기생충이 처음이며 한국영화가 오스카상을 받은 것도 역시 최초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받은 것도 최초며 감독상은 대만 국적의 이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계로는 두 번째다.

다만 이안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로 감독상을 받았으며 봉 감독은 아시아계가 자국어로 된 작품을 통해 감독상을 수상한 최소의 감독이 됐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