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사학위 취득자 4명 중 1명 실업자…역대 최고
박사학위 취득자 4명 중 1명 실업자…역대 최고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2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3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조사 첫 25%대 넘어…'비경제활동' 비율도 4.1% 최고
30대 미만 여성박사가 더 많아
지난해 국내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4명 가운데 1명은 실업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의 ‘2019년 국내 신규 박사 학위취득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9313명 중 실업자라고 답한 비율은 25.2%였다.

이번 조사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전국 대학의 지난해 2월과 2018년 8월 박사학위를 받은 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신규 박사 실업률은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14년 이래 처음으로 25%대를 넘었다.

2014년 21.3%에서 2015년 20.3%로 소폭 하락한 이후 2016년 21.6%, 2017년 22.9%, 2018년 23.4% 등 실업자 비율은 계속해서 오르고 있었다.

취업·구직 상태가 아닌 ‘비경제활동’ 상태 박사 학위 소지자의 비율도 4.1%로 역시 조사 시작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5807명)의 실업률은 23.2%, 여성(3505명)은 28.5%로 각각 나타나면서 여성 박사의 실업률이 더 높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박사(4916명) 실업률은 26.0%로 비수도권 박사(4397명) 실업률 24.3%보다 다소 높았다.

또 연령대가 낮을수록 실업률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30세 미만이 38.5%로 가장 높았고, 이어 30∼34세 36.6%, 35∼39세 28.0%, 40∼44세 16.6%, 45∼49세 12.2%, 50세 이상 13.3% 등으로 나타났다.

계열별로는 자연계열 박사학위 취득자의 실업률이 31.8%로 가장 높은 가운데 인문(29.2%), 공학(28.8%), 예술·체육(24.9%), 사회(21.5%), 교육·사범(17.4%), 의약(14.5%) 등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상대적으로 고액 연봉을 받는 신규 박사 학위자의 비율은 소폭 증가했다.

응답자 6445명 중 연봉이 5000만원 이상이라고 답한 이의 비율은 46.8%로, 2018년보다 1.4%p 늘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4198명)에서는 55.8%였지만, 여성(2246명)에서는 30.1%로 남성의 고액연봉자의 비율이 높았다.

전공계열로 보면 연봉 5000만원 이상자의 비율은 공학·의약(57.8%), 사회(53.3%), 교육·사범(39.3%), 자연(30.4%), 예술·체육(22.6%), 인문(15.1%)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연봉 2000만원 이하의 비율은 지난해 14.7%로 전년(15.5%)보다 0.8%p 줄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