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디지스트 연구팀, 뇌 속 억제성 시냅스 조절 기전 규명
디지스트 연구팀, 뇌 속 억제성 시냅스 조절 기전 규명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2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3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전증 치료제 방향 제시
디지스트 연구팀이 뇌 속 억제성 시냅스 조절 기전을 규명했다..해당 연구를 진행한 뇌·인지과학전공 엄지원 교수(왼쪽)와 석박사통합과정 김승준(앞), 김현호(뒤) 학생.
디지스트 연구팀이 뇌 속 억제성 시냅스 조절 기전을 규명, 신규 뇌전증 치료제 개발이 기대되고 있다.

디지스트 뇌·인지과학전공 엄지원 교수, 고재원 교수 공동연구팀은 12일 억제성 시냅스 기능을 조절해 뇌전증을 치료할 수 있는 신규 후보표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난치성 뇌질환 중 하나인 뇌전증 등의 신규 치료제 개발을 위한 새로운 연구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뇌전증은 우리나라 인구의 1%에 이르는 높은 유병율을 보이는 뇌질환 중 하나로 중추신경계의 30%이상이 기존 약물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는 난치성 타입이다.

고혈압·당뇨병·뇌출혈 등과 동반 발생하는 뇌전증 경련은 전체 인구의 10~15%에 달하며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

하지만 뇌의 어느 부분에서 시작되며 어떻게 뇌의 다른 부위로 퍼져 나가고, 이에 따른 증상을 제어하는 구체적인 기전들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엄 교수 연구팀은 뇌질환과 연관된 억제성 시냅스의 발달을 매개하는 핵심 분자들을 꾸준히 발굴하고 그 기능을 연구해 왔다.

연구팀은 앞서 지난 2016년 억제성 시냅스 단백질인 IQSEC3를 최초로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IQSEC3 단백질이 기억, 학습 등 뇌의 고등기능을 매개하는 부위인 ‘해마 치아이랑(hippocampal dentate gyrus)’ 내 신경회로 활성을 조절하여 억제성 시냅스 발달을 매개하는 새로운 분자기전을 찾았다.

이를 규명하기 위해 IQSEC3 단백질을 없애주는 낙다운 (knockdown) 바이러스를 제작, 생쥐 해마 치아이랑에 주입했다.

생쥐는 심한 경련증세를 보이며 억제성 시냅스 숫자와 신경전달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IQSEC3 단백질이 억제성 시냅스 구조와 기능을 매개하는 핵심 인자인 것을 규명했다.

또한 해마 치아이랑 내 다양한 신호를 전달하는 호르몬인 ‘소마토스타틴(somatostatin)’ 펩타이드양이 급격히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세포에 소마토스타틴 펩타이드를 다시 주입할 경우 IQSEC3 결핍으로 발생했던 억제성 시냅스 기능 이상과 경련증세가 완전히 회복됐다.

엄지원 교수는 “뇌신경세포 신경전달을 조절하는 소마토스타틴이 억제성 시냅스 발달을 매개하는 중요 단서를 찾았다”며 “뇌전증 뿐 아니라 흥분성-억제성 균형이 망가져 발생하는 다양한 난치성 뇌질환의 신규 치료 전략으로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