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2021년 말까지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107억 투입
포항시, 2021년 말까지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107억 투입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2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3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특례 실증 연구·자원순환 체계 구축 등 신성장 동력 확보 기대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 부지의 모습
경북 포항시가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을 시작으로 규제자유특구 활성화에 나선다.

포항시가 지난해 7월 24일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이차전지 관련 기업 투자유치,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혁신기술 실증,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 추진 등 지역의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배터리 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항시는 2021년 말까지 총 107억원을 들여 ‘배터리 종합관리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며, 올해 1월 약 16억원을 투입해 LH공사로부터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 부지 매입을 완료했다.

‘배터리 종합관리센터’는 반납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친환경/고안전 분리 및 해체 기술개발, 팩/모듈의 성능·안전성 시험평가 기반을 구축하고 배터리의 성능을 진단해 재사용 및 재활용 등급분류 기준을 마련하는 등 규제특례 실증을 위한 연구시설이다.

여기서 분류된 배터리 중 초기용량의 70%~80% 수준의 재사용이 가능한 배터리는 가정용,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으로 재사용하고, 재사용이 불가능한 배터리는 파쇄 후 필요한 유가금속을 고순도화 추출해 이차전지 제조 핵심소재로 재활용하며 효율적인 자원순환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지난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적극적인 홍보와 기업 투자유치로 에코프로 중국GEM사, 포스코케미칼, GS건설 등 이차전지 관련기업과 투자MOU를 체결했으며, 규제자유특구 내 관련 기업의 입주 문의가 잇따르는 등 지역 내 투자 분위기가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9일 GS건설과의 투자협약은 지난해 규제자유특구에 선정된 전국 14개 지자체 중 최초로 대기업이 신규투자를 결정한 사례로써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지역 규제혁신의 상징인 규제자유특구의 첫 가시적 성과를 치하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포항시는 올해 배터리산업 활성화 추진전략과 전기차 연계 발전방안 수립 등 다양한 정책아이디어 수렴을 위해 학술용역 및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규제자유특구 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규제 관련 법령(제도) 개정 의견안을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방안 마련으로 지역 내 신산업육성, 투자유치, 일자리 창출이라는 획기적인 성과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되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포항시를 찾는 기업들에게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여건을 제공하여 포항을 최고의 배터리산업 선도도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