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영남대의료원 노조, 고공농성 227일 만에 해제
[포토] 영남대의료원 노조, 고공농성 227일 만에 해제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2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올 준비를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와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와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올 준비를 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와 취재진에게 소감을 말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12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영남대병원 본관 70m 높이 옥상에서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227일간 고공농성을 이어온 박문진 노조 지도위원이 농성을 풀고 옥상에서 내려와 취재진에게 소감을 말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