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국내 전담여행사 상생협력 간담회 개최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 국내 전담여행사 상생협력 간담회 개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4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14일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경북 국내전담여행사 대표와 관계자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14일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2020 경북 국내전담여행사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하고 경북관광 홍보에 적극 나섰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전국 공모로 2020년 신규 지정된 경북 국내 전담여행사 10개사 대표 및 관계자 20명과 경북도청 관광마케팅과 그리고 공사 임직원들이 참가했으며, 전담여행사 지정서 수여식을 겸했다.

이 자리에서 공사는 경북·대구가 지역관광 상생을 위해 추진 중인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체험·체류형 여행상품 개발 및 홍보를 위한 ‘대구·경북 대표여행상품 개발사업’, 경북축제 지원 및 활성화를 위한 ‘경북 대표축제 품앗이 프로그램’, 대도시에서 경북으로 관광객 유치를 위한 ‘버스타고 대구·경북 여행사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개·홍보하고 경북 국내 전담여행사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보다 많은 관광객을 경북으로 유치키로 다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코로나 19 사태 등 국내 관광업계가 당면한 어려움은 아주 엄중하다”면서 “경북 국내 전담여행사, 경북도, 공사가 적극 협조해 어려움을 타개하고 이러한 노력이 실질적 관광객 유치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문화관광공사는 2019년 경북 국내전담여행사를 운영하며 경북특화 관광상품, 전통문화 테마상품, 경북축제를 이용한 축제관광상품, 특수목적 관광상품인 백두대간 인문캠프 등을 통해 전담여행사 모객인원 약 10만 명을 유치하는 등 경북의 특성을 살린 상품개발과 지역관광 활성화 사업에 앞장서 나가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