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내 확진자 추가, 일본은 전국 확산…경계 늦춰선 안 된다
국내 확진자 추가, 일본은 전국 확산…경계 늦춰선 안 된다
  • 연합
  • 승인 2020년 02월 16일 17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엿새 만에 코로나19 새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에서는 감염자가 열도 전역으로 확산하는 등 글로벌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그동안 확진자 증가세가 주춤해 국내 감염이 진정 단계에 진입한 것이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낙관론이 있었으나 결코 경계를 늦출 수 없게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29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서울대병원에 격리했다고 발표했다. 82세 남성인 이 확진자는 심장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는 데다 발열이나 호흡기 통증 등 코로나19의 일반적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당국은 이 환자의 감염 원인과 경로를 신속히 규명해 철저한 방역에 나서길 바란다.

새 확진자가 나오긴 했으나 국내 발병 한 달을 맞은 현재,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국내 확진자 29명 가운데 지금까지 모두 9명이 상태가 호전돼 격리에서 벗어났다. 나머지 20명도 대체로 상태가 양호하다니 다행스럽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국내로 공수돼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 격리됐던 교민 700명 가운데 1차로 15일 334명이 퇴소한 데 이어 이날엔 나머지 366명도 모두 일상으로 복귀했다. 사회와 단절돼 창살 없는 감옥에서 장시간 힘겨운 생활을 견뎌낸 교민들과 헌신적인 의료진, 방역 당국의 노고, 그리고 지역민의 배려에 박수를 보낸다.

걱정스러운 것은 나라 밖 사정이다. 발병지인 중국에서는 확산세가 둔화했다고는 하나 감염자가 7만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1천600명을 넘는 등 악전고투의 나날이 계속되고 있다. 중국 외 지역으로의 글로벌 확산세는 지구촌의 우려를 더 한다. 아프리카 대륙 북단의 이집트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고, 프랑스에서는 중국인 관광객이 사망해 유럽에서 첫 사망자를 기록했다. 특히 올여름 올림픽을 앞둔 일본은 감염 확산이 심각하다. 15일 하루에만 수도 도쿄에서 8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고 와카야마현에서도 3명의 감염자가 추가됐다. 3천700명이 고립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서는 16일 70명의 신규 환자가 나와 일본 전체 코로나19 감염자는 400명이 넘었다. 북단 홋카이도에서 남단 오키나와까지 11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만 4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자까지 나오면서 지역사회로의 감염 확산이 현실화했다. ‘안전 일본’을 외치던 아베 신조 정부의 초동대응 실패로 크루즈선 감염자 증가가 통제 불능에 빠지면서 일본의 방역 능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때문에 일본이 과연 정상적으로 하계 올림픽을 열 수 있겠느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우리 방역 당국은 일본의 상황 악화가 국내로 전이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출입이 비교적 엄격히 통제되는 중국과 달리 일본 쪽으로는 하늘과 바닷길이 모두 열려있다. 정부는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면서도 오염지역 지정 등 대응 수준 강화에는 조심스러운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일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경계 수위를 높일 필요가 있겠다. 미국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탑승한 자국민을 구출하기 위해 전세기를 보내면서 우리 정부도 이 크루즈에 탑승한 국민 14명의 이송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에는 이미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당국은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야 할 것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