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수 예비후보 "현 정부 법치·민주주의 파괴 막아설 것"
김기수 예비후보 "현 정부 법치·민주주의 파괴 막아설 것"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6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대구 동갑…"대구 정치, 바꾸고 바로 세우겠다"
김기수 예비후보(자유한국당·대구 동갑)
김기수 국회의원 예비후보(자유한국당·대구 동갑)가 현 정부의 법치·민주주의 파괴를 막아설 것이라며 지역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 예비후보는 16일 “대구 정치는 TK(대구·경북)라는 프레임에 갇혀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했다”며 “오히려 분열과 음모, 배신의 정치만 대구시민에게 선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팔공산 국립공원화와 대구공항 이전에 대비하고 금호강과 동대구역을 보유한 동구의 성장잠재력을 폭발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구의 정치를 천박한 음모와 배신의 정치에서 미래를 꿈꾸는 희망의 정치로 바꿀 수 있는 사람, 정권을 향해 투쟁할 수 있는 선명한 투쟁경력을 가진 사람을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구가 배출한 정치인 중 유명인사, 고위 관료 출신들이 없어 대구의 정치가 몰락한 것은 아니다”며 “가짜뉴스가 민심을 교란하고, 광장의 폭민주의가 판을 칠 때 과감히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길거리로 나선 사람은 많지 않아서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6·25 때 낙동강 전선을 방어한 보수의 성지 대구가 정치적 거래와 야합의 폐기물처리장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법치와 민주주의 파괴책동을 막아내고, 제2의 낙동강전선에서 순직할 각오를 다졌다”며 “대구 정치를 바꾸고 바로 세우겠다”고 지지를 부탁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흥로 93
  • 대표전화 : 054-289-2222
  • 팩스 : 054-289-2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현석 국장
  • 법인명 : 경북일보
  • 제호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2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한국선
  • 편집인 : 한국선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kyongbuk.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