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코로나19 대응 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 1200억원 지원
경북도, 코로나19 대응 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 1200억원 지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6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도내 중소기업을 위해 긴급 자금 수혈에 나섰다.

도는 17일부터 12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수출·관광 등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 있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화를 위해 특별히 시행하게 됐다.

지원대상은 ▲중국산 원자재·중간재 조달 어려움으로 생산에 차질이 있는 제조기업, 대기업·중견기업의 생산중단 등으로 피해를 입은 납품 제조기업 ▲중국 현지 공장이 조업을 중단한 기업 ▲그 외 중국 관련 거래 감소·지연·중단, 매출감소, 계약지연·파기 등 직·간접적인 피해가 발생한 기업 등이다.

지원 금액은 기업당 최대 10억원 이내의 융자지원과 대출이자 3%를 1년간 지원한다. 기존의 경북도 중소기업 운전자금 및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업체도 중복 신청 가능하다.

자금을 희망하는 기업은 융자금액 등에 대해 취급은행과 사전 협의 후 기업이 소재한 해당 시군청을 방문해 17일부터 신청 할 수 있다. 경북도경제진흥원에서 서류 검토 후, 최종 융자추천을 결정한다.

신청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경북도청 홈페이지나 경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업이 어느 때보다 힘든 상황이라 시급히 도내 중소기업을 위해 정책자금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지역 기업들이 코로나19의 험한 파고를 무사히 넘을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