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희열 한국화가, 호국 영웅에 '가산산성의 사계' 선물
김희열 한국화가, 호국 영웅에 '가산산성의 사계' 선물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6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 '대한민국의 영웅 70인을 만나다' 행사 위한 4종류 그림 준비
칠곡군 찾는 호국영웅 위해 가산산성 그린 김희열 화가.
“호국의 얼이 서려있는 가산산성의 사계를 그린 한국화를 대한민국을 지켜온 영웅들에게 바칩니다”

2015 현대한국화회‘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했던 김희열(55) 한국화가는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해 칠곡군에서 열리는‘대한민국의 영웅 70인을 만나다’행사를 위해 붓을 들었다.

이번 행사는 백선기 칠곡군수가 기획한 것으로 6·25전쟁, 월남전, 연평해전, 아덴만 여명작전 등 대한민국을 지켜온 70인의 영웅을 매월 초청해‘호국영웅배지’를 달아주고 호국을 소재로 조성된‘U자형칠곡관광벨트’를 소개하는 것.

이를 통해 6·25 70주년의 재조명은 물론 6·25 최대 격전지로서 절체절명 위기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칠곡군의 정체성과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인다.

이에 칠곡군 동명면에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희열 작가는 뜻깊은 행사에 힘을 보태기 위해 가산산성의 사계를 그린 그림을 호국영웅에게 전달하고 싶다는 뜻을 백 군수에게 내비친 것.

백 군수도 김 작가의 뜻에 흔쾌히 동의해 오는 19일‘6·25참전 용사’를 시작으로 호국영웅 배지와 함께 보은의 선물로 주어질 전망이다.

김 작가는 가산산성 출구인 외성의 진남문을 배경으로 복숭아 꽃, 푸른 신록, 단풍, 설경 등의 사계절을 상징하는 그림을 각각 그려 넣은 4종류의 그림을 준비했다.

이를 통해 영겁의 세월과 시련에도 굴하지 않는 호국 정신을 표현 하고자 했다.

그는 “가산산성은 외침에 대비하고자 무려 100년에 걸쳐 내, 외, 중성 구조로 견고하게 쌓은 국내 유일의 삼중성으로 반만년을 이어온 호국의 의지가 잘 드러나 있다”며“그림을 통해 70년간 대한민국을 지켜온 영웅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작은 보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에 백 군수는 “뜻깊은 행사에 자발적인 성원과 동참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작품 속에 담겨있는 고귀한 뜻을 잘 전달하겠다”며“앞으로도 칠곡군이 대한민국에 호국과 보훈의 등불을 밝히고 가치를 드높일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칠곡군은 6·25 70주년을 맞아‘대한민국을 지킨 70인의 영웅을 만나다’를 비롯해 △KBS 열린 음악회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 동상 건립 △경상북도 6·25전쟁 70주년 기념식 △328고지 위령탑 건립 △303고지 전몰장병 한미합동 추모행사 △낙동강세계평화 문화 대축전 및 낙동강 지구전투전승행사 통합 개최 등의 다양한 기념행사를 추진 중이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