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아시아 최초 EPL 50골' 손흥민 "팬, 한국국민, 동료와 기쁨을"
'아시아 최초 EPL 50골' 손흥민 "팬, 한국국민, 동료와 기쁨을"
  • 연합
  • 승인 2020년 02월 17일 0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가운데)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결승 골을 터뜨리고 있다. 토트넘이 3-2로 승리했다. 연합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50골을 돌파한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팀 동료와 팬, 한국 국민의 도움 덕이라며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킥오프한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 시간 2-1을 만드는 역전 골과 후반 추가 시간 결승 골을 터뜨려 토트넘에 3-2 승리를 안겼다.

이날 멀티 골로 손흥민은 정규리그 3경기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 2경기를 더해 5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갔다. 5경기 연속 득점은 손흥민의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아울러 손흥민은 2015-2016시즌 잉글랜드 진출 이래 프리미어리그에서 통산 득점을 51골로 늘렸다.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50골을 넘어선 것은 아시아인으로는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프리미어리그에서 50골을 넣었지만, 팀과 서포터스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라며 자세를 낮췄다.

그는 이어 “이 기분을 팬, 모든 한국 국민, 동료들과 나누고 싶다”면서 “도움을 줘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날 승리에 관해서는 “정말 대단하다. 승리는 늘 긍정적이지만 오늘처럼 마지막 몇초를 남겨놓고 2-2로 비기고 있는 상황에서 이긴 것은 더 특별하다”면서 “우리는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내가 세 번째 골을 넣기까지 몇 차례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해 기분이 나빴다. 상대 골키퍼가 선방했고 운이 좋게도 마지막 골을 넣었다”면서도 “우리는 승리할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또한 “우리는 몇 경기에서 0-1이나 0-2로 끌려가다가도 만회하곤 했다”면서 “이는 우리가 아주 좋은 팀이라는 것을 보여준다”며 팀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인터뷰 도중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지나가다 “넣은 골 이야기를 하는 거냐, 놓친 골 이야기를 하는 거냐”라고 웃으면서 농담하고는 손흥민의 볼에 주먹을 살짝 갖다 대기도 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