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상주 함창서 네 쌍둥이 송아지 출산 '화제'
상주 함창서 네 쌍둥이 송아지 출산 '화제'
  • 김성대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7일 15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 소재 김광배 씨의 농장에서 송아지 네쌍둥이가 태어났다. 사진은 농장주 김광배 씨가 어미소와 네쌍둥이 송아지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상주시 축산과 제공
14일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 소재 김광배 씨의 농장에서 송아지 네쌍둥이가 태어났다. 사진은 농장주 김광배 씨가 어미소와 네쌍둥이 송아지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상주시 축산과 제공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 소재 김광배(61) 씨의 농장에서 키우던 25개월 된 암소가 네쌍둥이의 송아지를 낳아 화제다.

한우가 쌍둥이 새끼를 출산할 확률이 1% 미만인데 세쌍둥이도 아닌 네쌍둥이 낳은 경우가 정말 드문 사례기 때문이다.

화제가 된 송아지들은 출산 예정일(3월 5일)보다 일찍 태어났는데 지난 14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무려 5시간에 걸쳐 순산했으며 어미 소는 2018년 1월생(25개월령)으로 이번이 초산이다.
 

14일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 소재 김광배 씨의 농장에서 태어난 네쌍둥이 송아지들과 어미소. 상주시 축산과 제공

특히 새끼 4마리(암송아지 2마리, 수송아지 2마리)는 수의사 도움 없이 김 씨가 직접 받았는데 처음 암송아지를 받았을 때 크기가 너무 작아 실망했다고 한다. 이후 2시간여 뒤 송아지 상태를 살펴보기 위해 다시 찾았을 때 수송아지를 낳았고 이어 두 마리를 또 낳았다는 것.
 

14일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 소재 김광배 씨의 농장에서 태어난 네쌍둥이 송아지들. 상주시 축산과 제공

김 씨는 “어미 소의 배가 크게 부르지 않아 한 마리만 가진 것으로 생각하고 사료도 다른 소들과 같이 먹였다”며 “송아지를 많이 낳기 위해 특별하게 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또 “36년간 한우를 키우면서 쌍둥이 송아지를 낳은 게 소원이었는데 네쌍둥이를 낳아 정말 기쁘고 현재 어미 소와 송아지 모두 건강하다”며 “복덩이인 어미 소와 네쌍둥이 송아지를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덧붙였다.

안영묵 상주시 축산과장은 “김 씨는 1984년 소 1마리로 축산을 시작해 지금은 무려 100두의 한우를 사육하고 있는 중견 축산농가로 성장했다”며 “김 씨의 경사를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편 상주시의 한우 사육 두수는 2019년 12월 말 기준 가축 통계조사 결과 8만 2130두로 전북 정읍시의 8만 9413두에 이어 전국 2위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