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관계정리 요구 내연녀 휴대전화 숨긴 50대 ‘벌금 500’
관계정리 요구 내연녀 휴대전화 숨긴 50대 ‘벌금 500’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7일 15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대구지법 제1형사단독 주경태 부장판사는 관계단절을 요구하는 내연관계 여성의 휴대전화를 숨기거나 차량 번호판을 훼손한 혐의(재물은닉, 특수재물손괴 등) 등으로 기소된 A씨(54)에 대해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7일 오전 탁구를 가르치다 내연관계를 맺은 B씨(52·여)가 남편과 이혼을 하거나 다시 내연관계를 유지하자는 자신의 말을 들어주지 않자 시가 30만 원 상당의 B씨 휴대전화를 빼앗아 숨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B씨의 아파트에 찾아가 B씨 소유의 승용차를 자신의 승용차로 들이받아 번호판을 찌그러지게 하고, 현관문을 열고 B씨 집에 침입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그는 5년 전부터 내연관계를 유지해오던 B씨가 관계를 정리하자고 요구하는 데도 집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