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상주·문경, 원활한 철도 건설 위해 '맞손'
상주·문경, 원활한 철도 건설 위해 '맞손'
  • 김성대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7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과장들 국토부 공동 방문
상주시청 임창원 건설과장(오른쪽 둘째)과 김재선 문경시 건설과장(오른첫째)이 국토교통부 철도 건설과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상주시와 문경시가 철도 건설을 위해 상생의 손을 잡아 귀감이 되고 있다.

임창원 상주시 건설과장과 김재선 문경시 건설과장은 17일 국토교통부 철도 건설과를 함께 방문해 문경~상주~김천 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원활한 추진을 요청했다.

양 과장은 이날 “현재 진행 중인 이 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용역 추진사항을 확인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가 조기에 착수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경~상주~김천 노선은 세 도시의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지역 출신 중앙부처 공무원과도 긴밀하게 협의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경~상주~김천 철도 노선은 2022년 완공 예정인 서울 수서~문경 철도와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인 거제~김천 철도 건설사업 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