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29번 환자 아내 '30번째 확진'…지역사회 확산 우려 커져
29번 환자 아내 '30번째 확진'…지역사회 확산 우려 커져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7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30번 환자 감염경로 불분명…'방역망 밖 감염' 첫 사례 될수도
정부 "역학조사 결과 따라 판단, 지역사회 확산 선제적 대비해야"
국내에서 30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추가됐다.

1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 밤 30번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30번 환자는 지난 16일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인 80대 남성(서울 종로구)의 부인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전날 29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자가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받으면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앞서 29번 확진자는 15일 오전 가슴 통증으로 동네 의원 2곳을 거쳐 서울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후 CT 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폐렴 소견이 나와 추가검사를 진행해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이제까지 추가된 28번째 확진자들의 경우와는 달리 29·30번 두 환자는 중국 등 해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고, 다른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위의 내용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방역 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다.

소식을 접한 인터넷 커뮤니티 곳곳에서는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었다.

한 인터넷 맘카페에는 ‘해외 여행력도 없고 접촉자도 아닌데 확진 판정 받았네요, 너무 무서워요’ 또는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어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보내는 것도 부담스럽다’ 등 코로나19 감염을 걱정하는 글들이 자주 보였다.

이와 관련, 정부는 감염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코로나19 확진자의 등장에 대해 지역사회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함을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에서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것인지는 29·30번 환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29·30번에 대한 판단 결과와 별개로 정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전파가 잘 이루어지는 특징이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국내 지역사회로 유입되는 것을 최대한 막아내고 이를 지연시키는 한편,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유행의 규모와 여파를 줄이는 노력을 병행하는 것이 현시점에서의 적절한 방역관리대책”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지역사회나 의료기관을 통한 전파를 차단할 방안으로 △원인불명 폐렴환자 전수조사 △해외여행력 없는 의심증상자 적극적 진단검사 △상시적 감염병 감시체계를 통한 환자 조기 발견 △요양병원 종사자·간병인의 중국·홍콩·마카오 여행력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또한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할 경우 병상과 의료·방역 인력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는 점에 미뤄 17일부터 시도별 병상·인력 운영계획을 점검할 방침이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