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경찰, 폐기물 불법투기 바지사장 2명 등 4명 검거…검찰 송치
칠곡경찰, 폐기물 불법투기 바지사장 2명 등 4명 검거…검찰 송치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7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경찰서
경북 칠곡경찰서는 빈 공장에 폐기물을 버린 혐의(불법 투기)로 바지사장 2명 등 4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또 불법투기에 관여한 36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주범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다.

이들은 지난달 초 보름 동안 칠곡군 석적읍 빈 공장(1만2천여㎡)에 폐합성수지 등 폐기물 4100t을 불법투기한 혐의다.

또 이들 중 1명은 의성 쓰레기산에도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속 송치된 투자자는 바지사장 명의로 빈 공장의 보증금과 임대료를 대고, 달아난 주범 A씨는 전국의 폐기물을 빈 공장으로 옮겨 적재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이들 중 일부는 경북 의성·경주·성주를 비롯해 경남 진주 및 전남 함평 등에도 폐기물을 불법 투기한 것으로 드러나 해당지역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금까지 폐기물 1만1000t을 불법 투기해 5억5000만원 이상의 부당이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환경단체 제보를 받아 이번 사건을 수사해 왔다.

김대기 칠곡경찰서 수사과장은 “아직 수사 중이다”며“주범 검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