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 발생…대구 지역사회 초비상
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 발생…대구 지역사회 초비상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8일 1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의 음압 병동.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도 발생하면서 지역사회에 초비상이 걸렸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 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질병관리본부의 1, 2차 조사에서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이 환자의 남편과 가족들은 이날까지 별다른 증상이 없으며 자가격리 중이다.

이 환자의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6일 밤 10시 30분께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인 7일 사고치료를 위해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에 입원한 이후 격리될 때까지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4인용 병실을 혼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난 병원은 33명이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출입자들을 통제하고 있으며 이들 환자의 타 병원 이송 등 처리가 마무리된 후 잠정 폐쇄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으며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하기도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상세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1번 환자가 해외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으면서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