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경북지방우정청 방문...저동우체국 존치 건의
울릉군, 경북지방우정청 방문...저동우체국 존치 건의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8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영국 합리화 대상 제외 호소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 남진복 경상북도의회 의원과 지역주민 대표 등이 경북지방우정청장을 면담하고, 울릉저동우체국의 존치를 건의했다.사진제공 울릉군
울릉군(군수 김병수)은 지난 17일 ‘울릉저동우체국 존치’를 위해 경북지방우정청을 방문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울릉저동우체국은 직영국 합리화 대상 우체국으로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리화 대상 우체국으로 최종 확정되면, 울릉저동우체국은 폐국되고 우편취급국으로 전환돼 지역 주민들의 상당한 불편과 민원이 예상된다.

이에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 남진복 경상북도의회 의원과 지역주민 대표 등이 경북지방우정청장을 면담하고, 울릉저동우체국의 존치를 건의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대한민국 최동단, 동해 유일의 도서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울릉저동우체국은 영토수호의 상징적 의미가 매우 크며, 동해의 어업전진기지인 저동항에서 우리군 내의 가장 많은 주민이(전체인구의 33%) 이용하고 있는 지역 우체국으로서 울릉주민의 안정적인 정주여건 조성을 위해 반드시 존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김영관 경북지방우정청장은 울릉의 섬지역 특수성과 우체국 사무의 공공성을 감안해 “울릉저동우체국의 존치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경영합리화 방침에 따라 2020년 올해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4년내에 6급 이하 전국 직영 우체국 1352국 중 677개 우체국의 폐국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경북지역도 올 상반기 22개 폐국을 시작으로 4년에 걸쳐 총 88개의 우체국 폐국을 계획하고 있고, 울릉저동우체국은 합리화 대상 선정기준(1읍면 2국)에 해당된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