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새 대군주보·효종어보 환수
국새 대군주보·효종어보 환수
  • 연합
  • 승인 2020년 02월 19일 2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으로 무단 유출된 조선 후기 국새 '대군주보'(大君主寶)와 '효종어보'(孝宗御寶)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재미교포 이대수 씨는 1990년대 후반에 이 두 유물들을 매입했고 최근 대한민국의 소중한 재산이라는 사실을 알게돼 고국에 돌려보내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국새(國璽)는 국권을 나타내는 도장으로, 외교문서와 행정문서 등 공문서에 사용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어보(御寶)는 왕과 왕비 덕을 기리거나 사후 업적을 찬양하기 위해 만든 의례용 도장을 지칭한다. 사진 왼쪽이 국새 대군주보, 오른쪽이 효종어보. 연합


외국으로 무단 유출된 조선 후기 국새 '대군주보'(大君主寶)와 '효종어보'(孝宗御寶)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재미교포 이대수 씨는 1990년대 후반에 이 두 유물들을 매입했고 최근 대한민국의 소중한 재산이라는 사실을 알게돼 고국에 돌려보내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국새(國璽)는 국권을 나타내는 도장으로, 외교문서와 행정문서 등 공문서에 사용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어보(御寶)는 왕과 왕비 덕을 기리거나 사후 업적을 찬양하기 위해 만든 의례용 도장을 지칭한다. 사진 왼쪽이 국새 대군주보, 오른쪽이 효종어보.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