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세균 "범정부 차원 행·재정적 지원 나서겠다"
정세균 "범정부 차원 행·재정적 지원 나서겠다"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9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대구 현장점검…권영진 시장 만나 극복 협조 약속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코로나19 대응 현장점검 차원으로 대구시청을 찾아 권영진 대구시장으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대구시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한 대구에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19일 대구시청 2층 접견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앞서 권 시장은 검체 인력 부족과 자가격리시설 개방, 음압 병동 지원 등을 정 총리에게 요청했다.

권 시장은 “지난 주까지 청정지역이었던 대구에 오늘(19일) 확진자가 15명 발생했다”며 “해외방문 이력이 없고, 감염경로조차 모를 환자가 대규모로 나오면서 대구뿐만 아니라 자칫 전국적으로 확산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대응 전략이 지금까지와 달라져야 한다”며 “중앙정부 차원에서 검체 인력을 지원해주는 것이 급선무다”고 요청했다.

권 시장은 또 “격리해야 할 시민들이 많은데,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도 있어 중앙교육연수원 등 대규모 시설을 개방해 자가격리에 활용했으면 한다”고 제시했다.

끝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날 텐데 음압 병동 지원이 필요하다”며 “대구에 총 65개 있지만, 사용 가능한 것은 20∼25개뿐이어서 인근 지자체와 협업해도 쉽지 않은 문제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 총리는 대구뿐만 아니라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함께 걱정하고 극복을 시작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 총리는 “이미 행안부 대책반이 대구에 왔다”며 “행정·재정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요량이다”고 말했다.

공공·민간병원 병상 확보에 대해서는 인근 지자체와 협조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정부 차원에서 돕겠지만, 경북과 울산, 부산, 경남 등 함께해온 지자체들이 어려운 때 협력하는 아름다운 모습 발휘할 것을 기대한다”며 “대구시도 시민들이 걱정 않도록 안전수칙을 안내하고 슬기롭게 어려움 극복했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권 시장을 비롯해 공직자, 의료기관 여러분이 잘 소통하고 협력해 이 어려움 극복하기 바란다”며 “중앙정부도 확실하고, 적극적으로 필요한 조치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