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 대폭 강화를"
문 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 대폭 강화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9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교육감 간담회…아이들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
확실한 지역 방역망 구축 필요…휴업·휴교 통일기준 마련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신학기 교육현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시·도교육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대구지역을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는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확실한 지역 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강은희 대구시 교육감을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과 교육현장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간담회에서 “오늘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 주로 어제 염려가 많았던 31번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소강상태를 보이던 코로나19 사태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 15명이 늘어난 데 따른 발언으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 대응을 당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신학기를 앞두고 교육현장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시·도 교육청 차원의 초당적인 노력도 함께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학교 휴업이나 개학 연기는 줄고 있지만, 아이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되고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교육이 철저히 시행돼야 한다”며 “시·도 교육청과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일선 학교가 긴밀히 협력해 현장의 요구가 신속히 반영되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도 휴업 또는 개학을 연기한 학교의 40% 이상에서 돌봄교실이 운영된다”며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들의 요청이 있다면 돌봄교실이 최대한 운영되도록 각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또, “유치원을 포함해 학교 휴업이나 휴교에 대해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지침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올해는 학교 안전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만들고자 한다”며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 안전을 지키면 공교육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믿고 맡길 수 있는 교육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역 물품 전달, 13개국 언어로 된 예방수칙 자료 배포 등 학생 안전을 위한 시·도 교육청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졸업생 모두에게 손편지를 제공한 대구 한 초등학교 교장 선생님의 미담 사례와 중국 유학생들을 향한 한국 친구들의 SNS 응원 메시지 등 성숙한 교육현장의 모습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