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블라인드 채용 보편화되나…기업 32% "도입 할 것"
블라인드 채용 보편화되나…기업 32% "도입 할 것"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19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821개사 대상 조사
지난 2018년부터 본격화된 국내 기업들의 블라인드 채용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19일 국내 기업 821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31.5%가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거나 도입할 예정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20.7%)·2019년(21.8%)대비 10%p 가량 늘어난 수치다.

블라인드 방식은 ‘신입 채용(52.9%·이하 복수응답)’ 시 활용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신입·경력·인턴 등 모든 채용(37.1%)’‘경력 채용(20.8%)’‘인턴 채용(3.5%)’이 뒤따랐다.

블라인드로 실시 되는 전형으로는 ‘서류전형’이 44.8%로 가장 많았으며, ‘실무면접(31.3%)’‘모든 전형(30.5%)’‘임원면접(8.9%)’ 순으로 이어졌다.

블라인드 채용 진행 시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항목은 ‘직무 적합성(45.6%)’이 가장 먼저 꼽혔다.

‘업무 경험(20.5%)’‘성실성(12.7%)’‘인재상·조직문화 부합도(5.4%)’‘긍정적인 마인드(5%)’‘열정(3.1%)’ 등이 뒤따랐다.

‘블라인드 채용’에 대한 기업들의 평가는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이 질문에서 55.4%가 ‘긍적적’으로 평가했으며, 그 이유로는 ‘지원자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것이어서(62.6%)’와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이 가능해서(33%)’가 1·2위를 차지했다.

이는 최근 연이은 채용 비리 소식으로 채용 공정성 이슈가 화두가 되면서 ‘블라인드 채용’이 공정한 채용의 방안으로 떠올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스펙으로 인한 선입견이 없어져서(28.8%)’‘능력이 뛰어난 인재를 뽑을 수 있어서(20%)’‘지원자가 늘어날 것 같아서(7.5%)’ 등을 블라인드 채용에 긍정적인 이유로 들었다.

이처럼 긍정적인 평가가 높게 나타나면서 ‘블라인드 채용이 취업 시장 전반적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예상이 48.6%로 높게 나왔다.

이어‘일부 공기업·대기업만 시행할 것(36.5%’‘한 때의 유행으로 사라질 것(14.9%)’이라는 답변이 이어졌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지원자에 대한 선입견을 줄이고 공정한 채용을 가능하게 하는 대안으로 부상하면서 도입을 고려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블라인드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가 ‘직무 적합성’인만큼 해당 직무에서 요구하는 지식·역량 등을 어떻게 성장시켜왔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