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림·최교일 등 미래통합당 TK 불출마 선언 잇따라
김광림·최교일 등 미래통합당 TK 불출마 선언 잇따라
  • 이기동, 이상만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0일 1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효상 "대구 떠나 서울 강북 험지 출마하겠다"
미래통합당 김광림(안동·왼쪽) 의원과 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

미래통합당 김광림(안동) 의원과 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이 20일 4·15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을 맡고 있으며 지도부 현역 의원 중에서는 첫 불출마 선언이다. 김 최 의원 불출마로 통합당 대구·경북(TK) 현역 의원 20명 중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은 유승민, 정종섭, 장석춘 의원에 이어 5명이 됐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깨끗한 마음으로 12년 정치 여정을 마무리하고자 한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4월 총선에서 경제 파탄, 안보파괴를 자행하는 운동권 이념 정권의 폭주 기관차를 멈춰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최 의원은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회의원 임기 4년 내내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현 정권의 일방 독주와 여당의 횡포를 막지 못했다”며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지 못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앞으로 통합당의 4·15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법무부 검찰국장과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낸 검사 출신으로 20대 총선 때 당선된 초선 의원이다.

한편, 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을 지낸 통합당 강효상(비례대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지세가 높은 대구에 출마해 제 개인이 승리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며 “지금까지 대구에서 일군 모든 기반을 내려놓고 서울 강북의 험지에 출마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기동,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이상만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흥로 93
  • 대표전화 : 054-289-2222
  • 팩스 : 054-289-2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현석 국장
  • 법인명 : 경북일보
  • 제호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2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한국선
  • 편집인 : 한국선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kyongbuk.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