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폐쇄' 대구 대학병원 응급실 2곳 운영 재개
‘코로나19 폐쇄' 대구 대학병원 응급실 2곳 운영 재개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0일 14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가 입원한 경북대병원이 18일 밤 응급실을 폐쇄했다. 경북일보 DB.
‘코로나19’ 때문에 폐쇄했던 대구지역 대학병원 응급실이 잇따라 운영을 재개하고 있다. 생명이 위급한 응급환자에 대한 의료공백이 해소된 것이다.

지난 19일 오전 11시 30분께 코로나19 의심환자 3명이 방문하자 응급의료센터 폐쇄를 결정한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의심환자 3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18일 오후 3시 응급실을 폐쇄한 계명대 동산병원도 20일 오전 7시에 진료를 재개했다.

영남대병원은 20일 대구시에 소독과 방역 절차를 신청해놓은 상태인데,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방역을 신속하게 진행해 늦어도 21일부터는 운영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응급실을 포함해 호흡기내과, 알레르기 감염내과 의료진 37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간 경북대병원은 당장 응급실의 문을 연다고 해도 의료진 확보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37명의 의료진이 자가격리에서 해제돼야만 실질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0일 오전 브리핑에서 “대구로서는 ‘심각’ 단계라고 할 정도로 한계에 직면해 있는데, 의료 인력을 지역 내에서 확충하는 것도 한계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중앙정부가 대응체계와 방역체계를 전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