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방부 "22일부터 전체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국방부 "22일부터 전체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1일 0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제주 해군부대에서 코로나19 첫 양성반응자가 발생한것과 관련 20일 각 군 참모총장을 비롯해 국방부 주요직위자들이 참석하는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제주 해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첫 확진자(1차 양성 반응자)가 발생함에 따라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외출·외박·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전날(20일) 저녁 육·해·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해 국방부 주요 직위자와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국방부는 “정 장관이 회의에서 각 군의 건의를 받아들여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 일정을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