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청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대구·청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1일 12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김강립 부본부장.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대구와 청도가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다만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대응 단계를 경계인 현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으며 심각 단계 수준의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책을 내놨다.

우선 대구와 청도는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으며 국무총리 주재로 매주 1회 열렸던 ‘확대 중수본 회의’를 주 3회로 늘려 범정부 차원의 총괄 대응을 강화했다.

전염 진원지로 꼽히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은 1차로 4474명 확보했으며 전체 9000여 명의 명단을 이날 내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명단이 확보되면 최근 해외여행 이력과 의료기관 방문력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미 명단이 확보된 신도는 자가·시설 격리를 실시하고 이들 전원에 대한 진단 검사를 시행한다.

대구와 청도 등은 방역 취약지와 주요 공공시설 등을 대상으로 방역을 진행했다.

대구시에서 요청한 대구의료원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여기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신축 병동을 긴급 승인해 자가 격리 중인 확진 환자에게 병상을 배정했다.

중증도 미만 환자 경우 공조시설 기준 충족 전제하에 일반실, 일반실 부족시 한 층의 모든 병실 배정이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코로나19 검사를 수행 가능한 민간 의료기관 4개소를 추가 지정하고 검체채취 인력보강을 위한 공중보건의사 24명이 추가 배치됐다.

경북에 즉각대응팀을 파견, 심층역학조사와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이동경로와 장소 일시 폐쇄, 방역소독을 마쳤다.

대남병원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의료기관 종사자와 입소자를 전수 검사했으며 정신병동은 폐쇄하고 입소자는 국립정신병원으로 전원시켰다.

격리 병상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활용하고 확산에 대비, 공공병원 격리병상을 우선 확대한 후 민간종합병원까지 확대한다.

종교계에 대해서 주요 시설 현장점검 등을 통해 종교계의 자발적 감염 예방 활동을 독려하는 등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박능후 증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은 “대구·경북에서 급격하게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지역사회 전파 초기 단계”라며 “특정집단을 중심으로 일어나 조금 더 역학조사나 방역을 통해서 통제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