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경로 공개…긴급 방역 실시
영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경로 공개…긴급 방역 실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2일 13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 제공.

영주시는 해외성지 순례 참여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받은 A(여·61) 씨의 방문 장소에 대한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영주시보건소에 따르면 확진자 A 씨는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영주, 안동, 의성, 예천 등에 거주하는 39명과 함께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영주시 보건소는 A씨가 지난 16일 귀국 후 22일까지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방문한 장소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에 나서는 등 접촉자들에게 연락 공지했다.

현재 A 씨는 21일 선별진료 후 자가격리 중이며, 현재 발열 등 이상증상은 보이지 않고 있으며, 경상북도 역학조사관과 이송 협의 중이다.
 

한편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는 소독 후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멸하므로 4시간 경과 후 안심하고 이용해도 된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