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해병대 공사 민간인 코로나19 확진…소속 부대 전체 격리
포항 해병대 공사 민간인 코로나19 확진…소속 부대 전체 격리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2일 14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군부대에서 공사하던 한 민간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공사가 진행하던 부대 전체가 격리됐다.

22일 해병대 등에 따르면 포항시 남구에 위치한 해병대 군수단 독립숙영지(독립부대)에서 공사하던 민간인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부대에 이 사실을 알렸다.

해당 부대는 내외부인 출입을 금지하는 한편, 접촉자를 찾아 자가격리하도록 조치를 내렸다.

이 부대는 해병대 1사단을 포함한 포항 특정경비지역사령부와는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해병대 관계자는 “부대 인원 등은 밝히기 어렵다”면서 “현재 부대 출입을 통제해 부대원 전체를 격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