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광현, MLB 첫 시범경기서 'KK쇼'…1이닝 무실점 쾌투
김광현, MLB 첫 시범경기서 'KK쇼'…1이닝 무실점 쾌투
  • 연합
  • 승인 2020년 02월 23일 10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3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적인 메이저리그 데뷔…메츠전서 1이닝 1볼넷 2K 무실점
2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 경기 개막전. 5회초 등판한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이날 김광현은 5회초 등판해 1이닝 동안 2삼진 1볼넷을 기록했다. 연합
‘KK’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1이닝 동안 탈삼진 2개를 솎아내며 합격점을 받았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 1-0으로 앞선 5회초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 수는 19개였고 직구 최고 구속은 148㎞였다.

직구 7개, 슬라이더 9개, 커브 3개를 던졌다.

잭 플래허티, 다코타 허드슨에 이어 등판한 김광현은 첫 번째 타자 라이언 코델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우타자 코델을 상대로 시속 138㎞ 슬라이드를 처음 던진 김광현은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7㎞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해 첫 아웃 카운트를 기록했다.

이후 하늘에서 갑자기 소나기가 내렸지만, 김광현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속타자 르네 리베라를 상대로 커브와 슬라이더, 직구를 차례대로 던지며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로 몰아세웠다.

김광현은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주 무기 슬라이더를 연거푸 던졌지만, 스트라이크존에서 살짝 빠지면서 풀카운트가 됐다.

이후 9구째 직구가 볼이 되면서 첫 출루를 허용했다.

1사 1루 위기에 몰렸지만, 김광현은 개의치 않았다. 후속타자 제이크 해거를 헛스윙 삼진으로 막았다.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5㎞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를 던져 해거를 잡아냈다.

한숨 돌린 김광현은 마지막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를 2구 만에 3루 땅볼로 막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날 경기는 2회에 터진 타일러 오닐의 결승 솔로 홈런에 힘입어 세인트루이스가 2-0으로 승리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