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구미시, 인의동 거주 20대 여성 2번쨰 코로나19 확진…자가격리
구미시, 인의동 거주 20대 여성 2번쨰 코로나19 확진…자가격리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3일 13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3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세용 구미시장이 구미 코로나 19 확진자에 관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구미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는 인의동에 거주하는 A 씨(25·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시에 따르면 A 씨는 23일 오전 9시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자가격리 중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북구에 사는 친구 B 씨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A 씨는 지난 17일, 18일 구미를 방문한 친구 B(여) 씨를 만나 B 씨 차로 인의동 지역을 이동했으며 신천지 교회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 씨의 신천지 교회 관련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까지 밝혀진 A 씨의 이동 경로는 17일 오후 6시 황상동 호텔 아메리카, 6시 5분 GS 편의점 인의 센터점, 18일 자정∼오전 1시 30분 황상동 롤링스톤 당구클럽, 오전 2시∼4시 황상동 에이플러스 노래방, 오전 4시∼오후 3시 호텔 아메리카, 오후 3시 GS 편의점 인의 센터점 등이다.

지난 21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인 A 씨는 22일 순천향대 구미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로써 구미의 코로나 19 확진자는 2명으로 늘었다.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구미시 임수동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 근무하는 20대 여성이 첫 번째 확진자다.

그는 대구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남자친구를 만난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미시는 23일 오후 2시 30분 두 번째 확진자와 관련된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한편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는 소독 후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멸하므로 4시간 경과 후 안심하고 이용해도 된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