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무총리 본부장…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설치
국무총리 본부장…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설치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3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구 병상 1500여개 확보…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마친 후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연합
정부가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한 데 따른 조치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정부는 기존 중앙방역대책본부 중심의 방역업무와 이를 지원하기 위한 중앙사고수습본부 체계를 유지하면서 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을 직접 맡는 것은 2003년 재난현장 지휘체계가 중대본으로 일원화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1차장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2차장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맡는다.

현재는 특정 지역과 집단을 중심으로 지역 전파가 시작, 확산하는 초기단계지만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해 신속하게 조치할 필요성이 있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현재 환자가 급증하는 대구와 경북지역을 우선으로 약 1500병상을 추가 확보하고, 전국적으로는 약 1만개의 치료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박 본부장은 정부의 방역대책 변화에 대해 대해 “집단을 차단하고 격리해서 더 많은 확산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함께 환자를 조기 발견해 적극 치료하는 피해 최소화도 중요해진 시점에서 두 전략을 동시에 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대구와 청도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집중 관리된다.

우선 대구지역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모든 잠재적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한다. 정부는 유증상자 대상 검사와 치료에 총 한 달 가량이 걸릴 것으로 보고 향후 2주 간 임시선별진료소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대구에서는 61개의 검체체취팀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대구시 신자 9334명과, 타 지역 신자 201명 등 9535명에 대해서는 14일의 격리기간 동안 전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대구의료원과 대구동산병원에 대해 156병상을 마련하고, 대구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해 현재 입원 중인 일반환자를 타 기관으로 전원조치 하는 등 453병상을 추가 확보하는 등 총 609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병상이 부족할 경우 대구 소재 공공병원(대구보훈병원)을 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인근 지역 공공병원(적십자병원)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또한 음압치료병상이 필요하면 국군대전병원 등이 활용될 수 있다.

또 공공병원, 군(군의관ㆍ간호사), 공보의 등 공공 의료인력 162명과 의료진 보호장구ㆍ진단검사장비 등도 지원한다.

경북에서는 청도 대남병원 환자 및 종사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한 한편, 청도대남병원을 격리치료병원으로 전환해 정신병동에 입원해 있는 환자를 치료하고, 그 외 확진자는 국립중앙의료원 등으로 이송한다.

환자가 추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지역 내 4개 감염병전담병원(안동·포항·김천·울진의료원) 입원환자를 타기관 전원조치해 최대 900개까지 병상을 확보할 방침이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