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장기불황에 채용시장 '꽁꽁'…기업 "인건비 부담 채용 축소"
장기불황에 채용시장 '꽁꽁'…기업 "인건비 부담 채용 축소"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4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412개사 대상 설문조사 결과
불황을 실감하는 기업이 10곳 중 8곳에 달하고, 이에 따라 신규 채용과 인건비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기업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24일 기업 412개사를 대상으로 ‘불황 체감과 인건비 부담’을 설문 조사한 결과, 82.5%가 ‘불황을 체감한다’는 답을 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의 91.5%는 지난해에 비해 불황의 정도가 ‘심해졌다’고 답한 반면‘차이 없다’는 응답은 8.5%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불황으로 인해 신규 채용에 부담을 느낀다는 기업이 89.7%나 되는 등 장기적인 불황으로 인해 기업들이 신규채용에 부담이 커지고 있는 나타났다.

이 부담은 ‘채용 규모 축소(39.4%·이하 복수응답)’‘채용을 잠정 중단함(34.1%)’‘경력직 채용 비중 높임(25%)’‘사내추천 활용(11.5%)’‘인턴 등 채용 전 검증체계 강화(9.7%)’‘수시채용 확대(9.7%)’ 등으로 이어졌다.

‘채용 규모를 축소했다’고 응답한 기업(134개사)들은 불황이 아닐 때에 비해 채용 인원을 평균 40.7%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기업들이 느끼고 있는 인건비 부담은 어느 정도일까?

이 질문에서 전체 기업의 81.8%가 ‘인건비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또 인건비 부담을 덜기 위해 실시할 대응책으로는 ‘임금 동결(30.6%)이 가장 많았다.

이어‘채용 규모 축소(25.5%)’‘상여금 축소 또는 지급 중단(24%)’‘인원 감축(23.4%)’‘채용 중단(19%)’‘야근 및 휴일 특근 금지(17.5%)’‘구조조정 등 인원 감축(11.9%)’을 꼽았으며, ‘특별한 대책이 없다’는 답도 12.8%나 됐다.

또 전체 응답 기업의 62.6%는 ‘인건비 부담이 지난해에 비해 더 커졌다’고 응답했다.

인건비 부담이 커진 원인으로는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임금 상승’이 70.5%로 압도적 1위로 꼽혔다.

이어 ‘매출 하락 및 성장세 둔화(39.5%)’‘인건비 외 고정비 증가(23.6%)’‘주52시간제 도입으로 추가 인력 고용(17.8%)’‘숙련 인력 유출로 1인당 생산성 악화(6.2%) ’등을 들었다.

한편 기업들은 현재 경영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소비부진으로 내수 위축(31.1%)’‘최저임금 상승(29.9%)’‘우수 인재의 이탈(11.2%)’‘업종 관련 법적, 제도적 이슈(9.5%)’등을 꼽았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