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군청 안전관리과 14명 격리조치…공무원 가족 ‘코로나19’ 확진
군위군청 안전관리과 14명 격리조치…공무원 가족 ‘코로나19’ 확진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0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청.

군위군은 군청 안전관리과 직원 A씨의 가족 중 확진자가 발생해 26일 오후 1시 사무실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폐쇄 기간은 3일 간이다.

A씨 아내는 지난 25일 오후 6시께 확진을 통보받았으며, 해당 직원은 25일 자가격리(대구 거주) 됐다. A씨는 25일 가족의 확진 판정 전까지 근무했다.

이에 따라 안전관리과 소속 직원 14명(공무원 13, 공익근무 1)은 군위군 고로면 ‘군위장곡휴양림’으로 격리조치돼 업무를 보고 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