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시, 신천지 교인 135명 긴급 조사…10여명 연락두절
김천시, 신천지 교인 135명 긴급 조사…10여명 연락두절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청 전경. 김천시
김천시가 지역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현재 전화 연락이 끊긴 교인은 10여 명으로 경찰과 공조해 자택을 방문 조사할 계획이다.

26일 135명의 긴급조사 결과 김천에 114명이, 타지에 6명이 거주했으며 대남병원 방문자는 없었다.

발열과 기침 가래가 있는 유증상자 5명은 검체채취와 자가격리 조치했다.

조사자 중 기저질환이 있는 교인은 3명, 2명은 현재 미 신도자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26일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신천지 교인 명단을 받았다.

대구집회 방문, 청도대남병원 방문, 건강 이상 등을 일제 조사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가라앉히고 증상이 있으면 신속히 대처한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