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코로나가 바꾼 일상…'마주 앉지 못하는 점심 식사'
[포토] 코로나가 바꾼 일상…'마주 앉지 못하는 점심 식사'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4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학교 교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마주 앉지 않고 한 방향만 바라보며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자칫 마주 앉아 접촉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나온 조치다. 계명대는 최근 점심 시간을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늘리고 30분 단위로 4개 조로 식사를 하도록 조정했다.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계명대학교 교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마주 앉지 않고 한 방향만 바라보며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자칫 마주 앉아 접촉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나온 조치다. 계명대는 최근 점심 시간을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늘리고 30분 단위로 4개 조로 식사를 하도록 조정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