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시, 감염위험 사회복지시설 모니터링 강화
경산시, 감염위험 사회복지시설 모니터링 강화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는 노인·장애인 등 건강 취약계층이 다수 이용하는 집단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130개소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했다.외부인 출입 제한.경산시 제공.
경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따라 노인·장애인 등 건강 취약계층이 다수 이용하는 집단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130개소에 대해 26일부터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최근 청도 대남병원 사례 및 장애인거주시설 확진자 발생 등 집단시설의 대량 감염사태가 우려됨에 따라 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강력한 예방 조치로 시설 내 방역물품 비치 및 소독 현황, 외부인 방문 제한 조치(시설 입소자의 면회·외박 금지 준수 여부)했다.

이와 함께 시설이용자 및 종사자에 대한 1일 2회 이상 발열 체크 여부 등 시설 위생관리 실태와 현재까지 주요 감염 경로로 파악된 신천지교회 관련 이용자나 종사자 여부, 해외여행(중국, 홍콩, 마카오, 이스라엘 성지순례) 이력 등을 집중 점검했다.

점검결과, 각 시설에서는 ‘감염병 관리책임자’를 지정해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조치사항을 이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상황 종료시까지 시설책임자와 긴밀한 연락체계를 구축, 일일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경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앞으로도 사회복지시설의 방역물품 수급관리 및 신속한 지원·대응을 위해 각 시설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노인, 장애인 등 건강 취약계층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