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대구 남구보건소 방문…국회 발언 해명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대구 남구보건소 방문…국회 발언 해명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6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오른쪽)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대구 남구보건소를 찾아 의료진을 격려하고 조재구 남구청장(가운데)으로부터 건의사항을 들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구 남구보건소를 찾아 격려했다.

또한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박 장관은 27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하고 있는 대구를 찾아 신천지 대구교회 관할 구역인 남구보건소 현장을 방문했다.

검체 채취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점을 들었다.

여기에 보건소 안으로 들어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인들을 격려했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박 장관에게 의료인들이 24시간 근무하는 등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박 장관은 대구로 내려온 공보의 등 의료진을 지원할 방법에 대해 포괄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공공의료기관 의료인들이 차출 형태로 200명 정도가 대구에 내려왔으며 앞으로 더 많은 의료인이 내려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앞으로 검체 채취는 물론 치료에 방점을 두고 의료인 지원이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지역 의료인들이 자체적으로 역량을 모아 어려움 속에서도 잘 협력하고 있다고 박수를 보냈다.

박 장관은 국회에서의 발언에 대해 “중국인은 물론 우리 국민도 검역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하고 들어올 수 있다”며 “중국에서 오는 모든 이들을 입국 금지하는 것이 방역 차원에서 실효성 있는 건 아니라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우리 국민이 감염의 주된 원인이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