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결과 변이 없어"
정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결과 변이 없어"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6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전자현미경 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변이를 일으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6명의 코로나19 확진자로부터 채취한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분석한 중간 결과와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을 공개했다.

결과에 따르면 중국·미국·이탈리아 등 현재까지 해외에서 확인된 코로나19의 유전자 염기서열과 99.89∼100% 일치했다.

유전자 변이가 없다는 것은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변화 또는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까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동그란 단백질 껍데기 안에 2만9800개 유전자 염기서열로 구성됐는데, 이 가운데 0.03%인 8~9개 일부 염기만 제외한 나머지는 국외 코로나19 환자의 유전자 염기서열과 동일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단백질 껍데기 모양이 왕관처럼 생겨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

바이러스는 스스로 생존할 수 없어 인간이나 동물 등 다른 생명체를 숙주로 기생한다.

숙주에 침입한 바이러스는 껍데기에서 빠져나와 갖고 있던 유전자를 풀어, 숙주의 세포를 파괴한다.

이 과정에서 침입한 바이러스에 우리 몸이 대항하면서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을 보인다.

또 바이러스가 증식하는 과정에서 모든 바이러스는 유전자 염기서열에 변이가 생길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현재 바이러스 특성을 분석하고 있어 예방과 대응을 위한 보다 상세한 분석 결과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