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가당 음료, '좋은' 콜레스테롤 감소 시켜"
"가당 음료, '좋은' 콜레스테롤 감소 시켜"
  • 연합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6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쁜 콜레스테롤(노란색), 좋은 콜레스테롤(파란색)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연합

가당 음료가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추는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지단백(HDL: high-density lipoprotein)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복부에 저장되는 잉여 지방인 중성지방(triglyceride)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터프츠대학 인간영양연구센터의 진 메이어 영양 역학 교수 연구팀이 프레이밍햄 심장 연구(FHS: Framingham Heart Study) 참가자 5천924명의 평균 12년간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6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마시는 음료의 종류와 마시는 빈도에 따라 모두 5그룹으로 나누고 평균 4년에 걸쳐 혈액검사를 통해 혈중 지질 수치의 변화를 지켜봤다.

그 결과 가당 음료(탄산음료, 과일 맛 음료, 스포츠음료, 설탕 섞인 커피 등)를 하루 330g 이상 마시는 사람은 혈중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은 경우가 한 달에 한 번 이하 마시는 사람에 비해 98%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은 경우도 53% 많았다.

그러나 첨가당(added sugar)이 없는 100% 과일 주스(오렌지, 사과, 자몽 등)를 매일 220g 이하 마시는 경우는 이러한 이상지질혈증(dyslipidemia)과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이어트 소다’ 등 칼로리가 낮은 가당 음료도 매일 330g 이하 마시는 경우는 이상지질혈증과 연관이 없었다.

저칼로리 가당 음료가 혈중 지질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기는 했지만 다른 건강 위험요인들에는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따라서 이 부분은 앞으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HDL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거두어 간(肝)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좋은’ 콜레스테롤, 저밀도 지단백(LDL: low-density lipoprotein)은 반대로 콜레스테롤을 혈관 벽으로 운반해 쌓이게 하기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린다.

우리가 섭취한 칼로리 중 당장 필요치 않은 것은 중성지방 형태로 바뀌어 지방세포에 저장되었다가 필요할 때 에너지원으로 사용된다. 중성지방은 주로 복부에 저장되며 지나치게 쌓이면 지방간, 심혈관 질환, 인슐린 내성, 대사증후군 등 건강에 심각한 문제들을 일으킬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협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온라인판(2월 26일 자)에 발표됐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