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상주시, 3월부터 '꽃 생활문화 운동' 전개
상주시, 3월부터 '꽃 생활문화 운동' 전개
  • 김범진 수습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훼농가 경제 활성화 팔걷어
상주시는 다소 어두워진 사무실의 분위기를 밝게 만들고, 어려움을 겪는 화훼 농가도 돕기위해 ‘꽃 생활문화 운동’에 나선다.상주시 제공.
상주시는 3월부터 월 2회 화훼 농가가 직접 지정 사무실로 배송하는 ‘꽃 생활문화 운동’에 나선다.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과 이어지는 경기 침체로 다소 어두운 시청과 읍면동·사업소의 분위기를 밝고 쾌적하게 만들고, 어려움을 겪는 화훼 농가도 도우려는 것이다.

상주시 화훼농가는 총 38호로(13.4㏊) 프리지어, 백합, 라시안셔스, 스토크, 글라디올러스 등 다양한 꽃을 재배하고 대부분 화훼공판장으로 유통한다.

꽃다발 가격은 하나에 1만 원이다.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은 ‘꽃이 있는 가정의 날’ 이벤트를 실시해 공무원들이 저렴한 가격(8000원)에 꽃다발을 살 수 있게 하고 관계 기관의 적극 동참도 유도할 계획이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돕고 정서 안정과 밝은 사무실 분위기 조성에도 도움이 되는 만큼 이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김범진 수습 기자

김범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범진 수습기자
김범진 기자 kbj@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